오늘의 책 뉴욕 정신과 의사의 사람 도서관(나종호)리뷰

오늘의 책 뉴욕 정신과 의사의 사람 도서관(나종호)리뷰

서점에서 제목만 보고 덥석 집은 책입니다. 한동안 다른 책들을 읽다가 요즘에 다시금 꺼내 들었는데, 책을 쓴 나종호 작가님이 유퀴즈에 출연하신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우울증과 자살에 관한 이야기는 정말 많은 공감과 위로가 되었습니다. 우울해지기 시작하면 자신이 다른 사람의 짐이라고 생각해야하는 것과 자살 생각은 밀물처럼 한순간 몰려든다라는 점이 특히 공감이 갔다. 자살을 궁극적 선택이라고 발언하는 것을 지양해야 해야하는 의견도 많은 생각을 하게 했다.

자살은 하나의 선택지가 아닌데 말입니다. 책은 저자가 만난 많은 정신질환 환자들에 대한 에피소드들이 담겨있습니다. 나 또한 만성 우울증을 앓고 있는 사람으로서 한 사람 한 사람의 얘기에 동질감을 느끼며 읽었다.


미국 응급실 일하는 정신과 의사 이유는?
미국 응급실 일하는 정신과 의사 이유는?


미국 응급실 일하는 정신과 의사 이유는?

미국에서는 스스로 하늘나라 가고 싶은 생각이 들면 병원을 찾는 게 보편적이라고 합니다. 뉴욕 똑똑같은 경우 주마다. 조금 다르지만 응급실에 정신과 응급실이 따로 있는 곳이 있습니다. 신체적 응급실과 정신적 응급실이 나뉘어있다고 합니다.

스스로 하늘나라 결심하는 순간이 언제 올지 모르기에 응급실로 그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 정신과 의사도 응급실에 대기 한다고 합니다. 정신과 약은 먹은 후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그 순간에 직접적인 치료보다.

하늘나라 충동을 잠재우는 역할을 한다고 합니다. 평균 10분이 걸린다고 합니다. 그 순간에 누군가 개입해서 도와주는 것이 아주 중요합니다.고 합니다.

예일대 교수 이준석 미스터 린턴 발언, 미국이면 그날로 퇴출
예일대 교수 이준석 미스터 린턴 발언, 미국이면 그날로 퇴출

예일대 교수 이준석 미스터 린턴 발언, 미국이면 그날로 퇴출

앞서 이 전 대표 지난 4일 부산에서 진행된 토크콘서트에 방문한 인 위원장에게 영어로 미스터 린턴Mr. Linton이라고 부르면서 진짜 환자는 서울에 있습니다. The real patient is in Seoul고 말했습니다. 해당 발언을 두고 당안팎에서 선을 넘었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 전 대표는 모욕주기 의도는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유튜브 채널 여의도재건축조합에서 모욕주기 위해 영어로 해야하는 의도가 있었다면 모든 말을 영어로 했을 것이라며 인 위원장의 외국어 능숙치를 떠올려서 이야기했는데 그게 인종차별적 편견이라고 얘기하는 건 말이 안 되는 이야기라고 했다.

인 위원장은 6일 YTN 뉴스라이브에서 영어로 쓴소리 듣고 다. 좋은데, 전라도 말로 거시기 한 것은 영어를 구태여 안 했으면 좋았을 텐데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할머니가 목포 태생이고 아버지가 1926년 군산에서 태어났습니다.

Leave a Comment